지난해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안전도시마스터플랜을 수립한 안양시가 이번엔 지자체 최초로 자체 개발한 안전캐릭터 ‘세이’와 ‘세희’를 선보였다.

24일 안양시(시장 이필운)에 따르면 시는 2월 22일부터 3월 11까지 시민들을 대상으로 안전캐릭터를 공개 모집하고 대학 교수, 디자인 및 홍보 전문가가 참여한 심사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캐릭터를 확정했다.

세이와 세희는 곰을 의인화한 한 쌍의 캐릭터로, ‘안전을 말하다’라는 뜻의 안전브랜드 '안전안양Say'에서 이름을 따왔다.

▲ 안양시가 지자체 최초로 구축한 안전캐릭터 세이와 세희.
심사위원회는, “안전이란 기본적인 것부터 우직하게 지켜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친숙한 곰을 통해서 전달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줬다”고 설명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꼭 필요하지만 평소에 실감하기 어려운 안전이 시민들에게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캐릭터는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친근감 있게 접근할 수 있으며, 복잡한 언어표현을 간단명료하게 전달할 수 있고, 생명력이 길다는 점을 고려해 안전캐릭터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안양시는 시민응모로 개발된 캐릭터의 세부사항을 가다듬은 후 어린이날 행사와 시민안전페스티벌, 안전만화, 피규어 제작 등 안전문화 정착사업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재난예방달력 제작, 야광태클 배부 등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안양시는 ‘안전이 시민 행복의 첫걸음’이라는 생각으로 시민의 생활 속에서 안전이 일상화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