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사과 묘목 심는 시기를 앞두고 학교 급식이나 나들이에 알맞은 깎지 않고 먹을 수 있는 작은 크기의 사과 품종을 추천했다.

1인 가구 증가 등 사회 변화에 따라 용량이 적은 제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작은 사과의 수요도 점차 늘고 있다.

농촌진흥청에서 추천하는 크기가 작은 사과는 '루비에스', '피크닉', '황옥' 품종이다.

'루비에스'는 탁구공보다 조금 크며(무게 80~90g), 8월 하순에 출하 할 수 있다. 당도 13.8브릭스, 산도 0.49%로 맛도 좋다.

국내에 유통되는 작은 사과는 일본의 '알프스오토메' 품종이 유일한데, '루비에스'는 이보다 30일 일찍 수확하고, 낙과도 없다. 저장성과 맛이 좋아 농가, 유통업자, 소비자 모두 만족시킬 수 있다.

▲ 좌측부터 '루비에스', '피크닉', '황옥'.
'루비에스'는 지난해 처음 출하 후 전량 백화점에서 인기리에 판매됐다. 급식센터와 연계를 염두에 두고 자체 시범사업을 진행하는 지방자치단체도 있다.

'피크닉'은 테니스공 크기(무게 220g)의 빨간색 사과로 9월 하순에 수확한다.

과육이 단단하고 아삭아삭하며, 당도는 14.5브릭스, 산도는 0.33%로 맛이 좋다. 경북 예천은 지역특화품종으로 선점하기 위해 생산단지를 조성했다. 지난해 첫 출하 시 조기 품절될 정도로 품질이 좋고 인기가 많아 새로 심으려는 농가가 늘고 있다.

'황옥'은 테니스공 크기(무게 220g)만한 황색 사과로 9월 중순에 수확한다. 당도 16.5브릭스, 산도 0.33%로 상큼한 맛이 있어 젊은이들이 선호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 김천에서 지역특화품종으로 선정해 생산단지를 조성하고, 생산한 과일은 생과와 주스용으로 판매하고 있다.

위 품종들은 품질 검증을 거쳐 여러 종묘업체에 기술 이전된 상태로 묘목도 쉽게 구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농촌진흥청 사과연구소(☎054-380-3133)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박교선 사과연구소장은 "새로운 사과 품종들은 주산지 시군 농업기술센터 시험 재배지에서 재배하고 있으므로 기술센터 담당자의 의견을 듣고 품종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