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청장 신열우)은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폭염과 열대야가 시작됨에 따라 온열질환자가 급증할 것에 대비 구급출동 태세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19일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2년간 119구급대 폭염 관련 출동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9년 온열질환자 수는 폭염특보가 가장 많았던 7월말 ~ 8월초 사이에 집중돼 있다. 2020년에는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8월 중순부터 급격하게 증가했다.

이에 소방청은 폭염에 따른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모든 119구급차(1,557대)에 생리식염수, 얼음조끼(iced vest) 등 폭염 대응 구급장비 9종을 비치하고 구급대원 특별교육을 실시해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 발생에 대비하고 있다.

소방청 중앙119구급상황관리센터와 전국 시·도 소방본부 119상황실은 온열질환 응급의료 상담 및 응급처치 지도를 강화하고, 119구급차 부재 시 응급의료 공백방지를 위해 지정된 전국 1,423대의 펌뷸런스에도 폭염대응 구급장비를 갖춰 폭염대응 예비출동에 대비하는 등 폭염 대비 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참고로 펌뷸런스는 소방펌프차와 구급차를 합성한 용어로 구급현장에 두 차량을 동시에 출동시켜 신속한 응급처치를 제공하거나 구급차가 출동하고 공백이 생길 때 소방펌프차가 구급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된 출동시스템을 말한다.

▲ 2020년도 발생일(주단위) 기준 폭염관련 처치환자 현황.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 등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주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고, 낮시간 동안에는 논밭일 등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하며 부득이 외출할 때에는 가벼운 옷차림과 챙이 넓은 모자를 착용하고 물병을 꼭 휴대해야 한다.

특히, 2020년 119구급대가 출동해 응급처치한 전체 온열질환자 686명 중 72.6%(498명)가 12시 ~ 18시 사이에 발생했고, 전체의 26.8%(184명)가 바다/강/산/논밭에서 발생한 것을 감안하면 낮시간 논밭일 등 야외활동을 할 때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소방청 배덕곤 119구조구급국장은 "폭염에 대비해 구급출동 태세를 강화하고 있으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온열질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낮 시간동안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폭염 대비 국민행동요령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한반도 장마철은 19일 끝날 것으로 보이지만 워낙 변동성이 커 조심스럽다는 반응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철의 끝을 판단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기단의 모습인데, 북태평양고기압이 우리나라를 덮는 시기가 18~19일 경"이라며 "20일부터는 우리나라 대기 중층으로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서울에 열대야가 나타나는 등 본격적인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