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는 10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166일 만에 1차 접종 누적인원 93만 명을 달성, 전국에서 처음으로 접종률 50%를 넘겼다고 밝혔다. 2차까지 접종완료는 20.1%다. 

또한 전남도내 22개 시군 중 10개 시군은 접종률 60%를 넘겨 전국에서 가장 빠른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 10개 시군은 담양군, 곡성군, 구례군, 고흥군, 보성군, 화순군, 장흥군, 강진군, 해남군, 함평군이다.

이는 22개 시군 접종센터 일제 개소, 어르신 접종 셔틀버스 운영, 보건소 및 읍면동 주민센터의 접종 독려 등 선제적 예방 접종 등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전남에선 1~2분기 접종을 통해 60세 이상 어르신과 보건의료시설 관계자 등 도민 75만 명이 1차 접종을 완료했다. 3분기까지 도민 150만 명 접종, 접종률 81%를 목표로 예방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주요경제활동인구인 18~49세 대상 백신 접종 사전예약 10부제도 오는 19일까지 실시한다. 백신접종예약시스템(https://ncvr.kdca.go.kr) 또는 시군 콜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전남도 강영구 보건복지국장은 “전남이 전국에서 가장 빠른 접종 속도를 보이는 것은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덕분”이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거리두기·방역수칙 준수, 백신 접종 참여 등 적극적인 방역 실천으로 전남이 가장 먼저 소중한 일상으로 복귀하도록 지속적인 협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현재까지 전남지역 누적 확진자(10일 오전 기준)는 총 2천193명으로, 이 중 지역감염은 2천62명, 해외유입은 131명이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