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 농식품부장관)는 강원도 고성군 양돈농장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강원도 고성군 발생농장 관련 역학 농장, 강원도 전체 양돈농장 등 총 223호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금까지 발생 우려가 높은 방역대(발생농장 반경 10km이내 2호)를 포함해 양돈 농장 153호에 대한 검사결과, 모두 음성이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정밀검사는 8월 12일까지 조기 완료할 계획이다.

중수본은 발생농장을 방문했거나 관련이 있는 농장·차량·사람들에 대해 특별 방역관리를 실시 중이다.

역학 관련 농장에 대해서는 21일간 이동제한 조치 후 임상·정밀검사와 농장 내․외부 소독 등을 실시했다.

발생농장과 역학 도축장을 출입했던 차량은 28대이며 모두 이동제한 후 세척·소독을 완료했다.

역학조사 결과 밝혀진 발생농장 방문자 13명에 대해 소독 및 10일간 이동제한 조치를 실시하고, 해당 방문자가 그간 방문했던 다른 농장에 대한 검사·소독도 병행하고 있다.

중수본은 8월 10일, 경기·강원과 경북·충북 등의 양돈농장(약 1,000여 호)을 대상으로 전화예찰을 실시했으나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전화예찰과 동시에 농장종사자를 대상으로 방역에 취약한 모돈사(어미돼지 축사) 관리 방안에 대한 홍보도 병행했다.

중수본은 11일 ‘축산환경·소독의 날’을 맞아, 가용자원과 소독차량을 총동원(650여대) 해 농장 주변 및 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농장 주변 및 진입로, 주요도로 등은 지자체·농협의 방역차량, 광역방제기 등을 활용하고, 양돈농장 등 축산농장·시설은 자체 소독장비 등을 이용하여 일제히 소독한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강원도 고성군은 군(軍)제독차량 등을 추가 동원하여 발생농장 주변 및 마을 입구, 주요도로 등에 대한 일제 소독을 실시한다.

중수본 관계자는 “최근 농경지 주변까지 내려오는 야생 멧돼지로 인해 영농활동 등을 통해 오염원이 양돈농장 내부로 유입될 수 있다”라며 “양돈농가는 기본적으로 돈사(돼지축사) 밖과 농장 밖이 바이러스로 오염되어 있다는 경각심을 철저히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또 “개별농장이 가축전염병을 막는 마지막 보루라는 인식 하에 농장차량·외부인 출입통제와 함께 축사 내부 소독도 매일 꼼꼼히 실시하고 축사 출입 시 손 소독, 장화 갈아신기 등 개인 방역수칙도 철저히 지킬 것”을 거듭 당부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