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가 전국 첫 시행한 민관협업형 ‘국산김치 사용 인증업체 표시제’의 현장 관리를 위해 민간에서도 감시단을 꾸려 제도 정착에 힘을 보태고 있다.

전남도는 지난 10월 국산김치자율표시위원회, 한국부인회전남지부와 맺은 사후관리 업무협약의 후속조치로 오는 30일까지 국산김치 사용표시제 민간감시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국부인회전남지부가 감시단을 꾸려 현장을 점검하고, 전남도는 홍보와 행정지원을, 국산김치자율표시위원회는 한국부인회전남지부에 활동비를 지원한다.

감시단은 한국부인회전남지부 산하 목포 등 21개 시군 지회의 75명으로 구성됐다.

점검 대상은 표시제 인증을 받은 도내 3천185개 음식점이다. 이번 점검에서 학교, 공공기관은 제외했다.

국산김치 사용표시제 인증 스티커 부착 여부, 원산지표시 내용 점검 등을 중점 확인한다. 스티커 미부착의 경우 현장에서 시정 조치하고, 수입산 재료 사용을 적발하면 인증을 취소한다.

활동상황은 국산김치자율표시위원회가 운영하는 온라인시스템을 통해 관리한다. 지난 9일 현재까지 점검대상 3천185개소 중 23%인 750개소의 현장점검을 마쳤으나, 현재까지 부적합으로 취소된 사례는 없다.

전남도 강하춘 농식품유통과장은 “국산김치 사용표시제는 민간이 인증해주고 현장점검과 사후관리까지 민간이 자율적으로 하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며 “모든 국민이 김치 바로 알고 먹기, 국산김치 사용 음식점 이용하기 등 국산김치 소비촉진 운동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4일 기준 전남지역 국산김치 사용표시제 인증실적은 4천894개소로, 전국 1만 1천952개소의 41%를 차지하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