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유제철)은 12월 28일부터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노출확인자 5,700여 명에 60매씩 총 34만 매의 보건용 마스크를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고위험군(만성 호흡기 질환자)에 해당하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까지 중첩되어, 일상생활과 야외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022년도에 지원하려던 보건용 마스크를 앞당겨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해 4월과 올해 2월에도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지원한 바 있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앞으로도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의 어려움을 헤아리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