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지난해(2021년) 12월 말 기준으로 국가생물종목록을 집계한 결과, 한반도에 서식하는 생물종 수가 5만 6,248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우리나라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1996년부터 척추동물, 무척추동물, 균류/지의류, 식물, 조류(藻類), 원생동물, 세균 등의 생물종 목록을 집계하기 시작했으며, 2008년부터는각 분류군별 전문가들과 함께 본격적인 국가생물종목록 구축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국내 36개 대학과 6개 연구소에 소속된 130여 명의 교수 등 국내 생물분류 전문가들과 몽골, 리투아니아 등 12명의 국외 전문가들이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자들과 함께 국가생물종목록 구축 작업에 참여했다. 

이번 국가생물종목록에는 거제도롱뇽, 매끈고치벌 등 지난해 한 해 동안 발견된 436종의 신종을 비롯해 날개골무꽃, 꼬마쥐치, 고리손가락새우, 무늬발게 등의 미기록종을 포함해 총 1,820종이 새롭게 추가됐다.

새로 추가된 생물종. 꼬마쥐치(좌), 날개골무꽃(우).
새로 추가된 생물종. 꼬마쥐치(좌), 날개골무꽃(우).

식물 분야에서는 과거 유럽, 미국, 일본 등 세계 여러 곳에흩어진 문헌 자료들과 표본정보를 확인하는 등 한반도에 서식하는 이끼류 90종이 추가로 확인했다. 

곤충 분야에서는 주로 고치벌과, 맵시벌과, 납작좀벌과, 기생파리과 등 종수는 많지만 기생성 곤충이라 관찰과 채집이 어렵고 형태적으로구분이 어려운 분류군 중심으로 신종 140종과 미기록종 420종이 추가됐다. 

이 밖에도 미생물 분야에서는 무제치늪에서 분리된 메탄을 분해하는 메탄자화균 신종과 우리나라 자생 트러플버섯 미기록종인 흑갈색덩이버섯(가칭) 등 생물 산업계에서 활용도가 높은 생물이 다수 발견됐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자생생물 조사·발굴 연구 등 연구 사업을통해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생물들을 직접 찾아서 밝혀내거나 국내외각종 문헌들을 조사해 자생종 서식 기록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국가생물종목록 구축현황(‘21년 12월 기준).
국가생물종목록 구축현황(‘21년 12월 기준).

이를 통해 구축된 국가생물종목록은 한반도 생물종의 분포 기록에 대한 기본 통계자료인 동시에 각 부처별 생물다양성 연구 및 분포조사, 기후변화 연구뿐만 아니라 학계, 산업계에서 연구재료 선정 등의 기준으로 활용된다.

이번 국가생물종목록은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누리집(species.nibr.go. kr)에서 2월 23일부터 엑셀파일 형태로 내려받을 수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국가생물종목록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의 종목록 연관어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종목록 자료 신청과 내려받기가 연계되는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립생물자원관 박진영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지속적인 국가생물종목록 구축은 대외적으로 생물자원의 확보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는 시점에서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을 높여 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