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따라 학교급식 식재료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관련 검사를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연구원은 도 농식품유통과와 함께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13개 학교급식지원센터에서 납품하는 식재료를 대상으로 다음달부터 올해 말까지 검사를 실시한다.

검사는 방사능 오염이 우려되거나, 방사능 검출빈도가 높은 식재료에 대해 학교급식에 공급하기 전 수거해 검사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학교급식 식재료 방사능 검사 모습.
학교급식 식재료 방사능 검사 모습.

검사항목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고시한 세슘(134Cs, 137Cs)과 요오드(131I)이며, 동핵종이 미량이라도 검출되면 관할 지방식약청에 추가 핵종 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이번 검사 확대는 지난해 8월 제정한 ‘급식 식재료의 방사성물질 차단에 관한 조례’에 따른 조치이다.

연구원은 2016년부터 충남도 교육지원청의 학교급식용 수산물 등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