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는 접경지역을 동·서로 잇는 ‘DMZ 평화의 길’ 사업이 연내에 조성완료되도록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DMZ 평화의 길’은 전 세계적으로 유일한 분단의 현장이자 약 70여년 동안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생태·평화의 상징인 비무장지대(DMZ) 인근을 걸을 수 있는 우리나라 최북단 도보 길(강화~고성)이다.

평화기원과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9년부터 행안부, 강원, 경기, 인천 및 접경지역 10개 시군이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강원도는 철원~고성까지 총 301km, 20개 노선의 도보 길을 연결하고, 체류형 걷기여행을 위해 지역별 거점센터(숙소)도 조성하고 있다.

DMZ 평화의 길. 철원 노선도.
DMZ 평화의 길. 철원 노선도.

또한, 올해 초 국비(통일부) 54억 8천만 원을 추가 확보하여 ‘평화의 길’ 기반시설(인프라) 확충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기반시설이 부족한 구간에 숙소ㆍ화장실 등을 추가 조성 중으로,방문객들이 보다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아울러, 강원도는 전 구간 조성 완료 전에 일부 특색있는 노선을 지정ㆍ운영하는 ‘DMZ 평화의길 테마노선 프로그램’ 사업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매년 관광객이 비무장지대(DMZ) 안을 체험할 수 있는 이색적인 도보여행 프로그램으로, 2021년 화천, 양구, 고성을 개방하였으며, 올해는 5개군 전부 개방하기 위해 준비 중에 있다.

강원도 박용식 평화지역발전본부장은 “‘DMZ 평화의 길’은 비무장지대(DMZ)가 가진 역사·안보·생태자원을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걷기 길로, 사업이 완료되면 ‘길’과 주변 관광지가 연계되어 체류형 관광이 활성화 될 것”이라며, “연내 사업이 차질없이 마무리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