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지난해 5월부터 매개충의 우화 시기 전인 올해 4월 말까지 전국 135개 시·군·구에서 발생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38만본을 전량 제거했다고 밝혔다. 

19일 산림청의 ‘2021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결과’에 따르면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시·군·구는 지난해 4월 131곳에서 → 2022년 4월 현재 135개로 늘었다. 신규(재발생) 지역은 완주, 함평, 화순, 나주, 충주, 부산 연제구, 동해 등 7곳이며, 청정지역으로 환원된 곳은 해남, 옥천, 인제 등 3곳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총 피해목 본수는 2021년 31만본에서 → 2022년 4월 현재 38만본으로 22.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이 증가한 원인은 병징 발현 지연과 인력 접근의 곤란 등으로 제때 정밀한 예찰이 어려웠고, 이로 인해 방제 대상목이 방치되어 주변으로 피해가 확산되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산림청 남태헌 차장이 18일 2021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결과 및 향후 방제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산림청 남태헌 차장이 18일 2021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결과 및 향후 방제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그동안 누락됐던 피해목을 적극적으로 찾아내 철저히 방제하였으며, 그 결과 피해목 숫자는 증가했지만 앞으로 피해를 감소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

이번에 울산 북구, 경기 양평군, 경북 고령군, 경남 밀양시 4곳은 피해등급이 ‘경’에서 각각 ‘중’ 및 ‘심’으로 악화됐다.

산림청은 지자체 기관장(부기관장)과의 면담(83회)을 통해 관심을 제고하는 한편, 피해목 조기 발견을 위한 정밀예찰(’21.5~10월), 방제사업 현장점검과 방제 컨설팅(1,443개 사업장)을 실시했다.

산림청은 피해 감소를 위해 첫째, 합동점검단을 구성해 피해고사목 100% 이상 증가지역과 피해등급 상향지역을 전수조사하고, 그 결과에 따라 후속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둘째, 방제사업 설계용역 준공 전에 관련 전문가가 사전 컨설팅을 실시하여 방제품질을 제고할 계획이다.

셋째,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방제사업장에 대한 부실 설계·시공·감리 등을 적발하여 지자체에 영업정지·벌금 등 단호한 행정조치를 요구할 계획이다.

끝으로, 예찰 사각지역의 드론예찰 및 전자예찰함 확대, 피해지역의 재선충병 발생위험 예측 알고리즘 구축, 확산 방지를 위한 방제결정지원, 큐알(QR) 코드를 통한 고사목 이력 관리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피해목을 철저히 찾아내 전량 방제해 나갈 계획이다.

산림청 남태헌 차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의 피해고사목 본수가 증가하면서 적은 본수의 피해지역도 함께 늘고 있어, 예찰과 방제의 난이도는 높아지고 투입 재원은 더 요구되고 있는 만큼 경미 지역의 빠른 청정지역 전환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