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産 밀 수출 재개 등 14년만에 8.6% 큰폭 하락…밥상물가 영향 '촉각'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전월 대비 8.6% 대폭 하락했다.

모든 품목군의 가격이 하락했으며 하락 폭은 곡물 11.5%, 유지류 19.2% 순으로 기록됐다.

전문가들은 이번 세계식량가격지수 큰 폭하락이 주요 수출국 작황 개선, 유가 하락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하면서도 지속 주시할 필요성이 있다고 진단하고 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2022년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54.3포인트) 대비 8.6% 하락한 140.9포인트를 기록했다.

5개 품목군의 가격이 모두 하락하면서 2008년 10월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며, 특히 곡물과 유지류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2022년 7월 곡물 가격지수는 2022년 6월(166.3포인트) 대비 11.5% 하락한 147.3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는 2008년 10월 이후 14년 만에 최대폭 하락이다.

국제 밀 가격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흑해 항구 봉쇄 해제 합의, 북반구의 수확 진행 등의 영향으로 크게 하락하며 전체적인 곡물 가격 하락을 이끌었다.

식량가격지수 그래프(연도별 ․ 품목별).
식량가격지수 그래프(연도별 ․ 품목별).

옥수수 역시 러-우 합의, 수확 진전 등에 따라 가격이 하락했으며, 쌀도 주요 수출국의 환율 변동 등의 영향을 받아 가격이 하락했다.

유지류의 경우, 전월(211.8포인트) 대비 19.2% 하락한 171.1포인트를 기록했다.

팜유는 최대 수출국인 인도네시아의 수출 여력이 충분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가격이 하락했다.

대두유는 지속적인 수요 저조에 따라, 유채씨유는 신규 수확량의 충분한 공급이 예상됨에 따라 가격이 하락했다.

해바라기씨유는 흑해 지역 물류 여건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으로 수입 수요가 감소하여 가격이 하락했다.

육류의 경우, 전월(124.6포인트) 대비 0.5% 하락한 124.0포인트를 기록했다.

쇠고기는 주요 생산국의 수출 여력이 수요 대비 증가해 가격이 떨어졌으며, 돼지고기는 미국 등의 도축용 공급량이 제한적임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수입 수요가 저조하여 가격이 하락했다.

반면 가금육 가격은 최근 우크라이나의 수출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북반구의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및 수입 수요 강세 등의 영향을 받아 사상 최고치로 상승했다.

유제품의 경우, 전월(150.2포인트) 대비 2.5% 하락한 146.4포인트를 기록했다.

분유 및 버터는 유럽에서 여름 휴가 기간 시장 거래가 저조하고, 대부분의 수요자들이 필요량을 이미 확보한 상황이며, 중국의 수요도 감소함에 따라 가격이 하락했다.

치즈는 전반적인 수입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유럽 관광지 내 판매량이 증가하여 가격 변동이 적었다.

설탕의 경우, 전월(117.3포인트) 대비 3.8% 하락한 112.8포인트를 기록했다.

2022년 세계 경제 침체 전망에 따른 설탕 수요 저하 우려, 브라질 헤알화 약세 및 에탄올 가격 하락에 따라 브라질에서 기존 예상치보다 설탕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가격이 하락했다.

인도의 수출량 증가 및 양호한 작황 전망도 설탕 가격 하락에 영향을 주었다.

여기에 러시아와 전쟁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의 곡물을 실은 두 번째 화물 선단이 이스탄불항에 무사히 도착했다고 발표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다만, 유럽연합에서는 고온 건조한 날씨로 생산 여건이 악화됨에 따라 가격 하락 폭이 줄어들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관련 업계와 주요 곡물 등의 재고 및 시장동향을 점검하는 한편, 국내 물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최근 주요 수출국 작황 개선, 미국 금리 인상 및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 저하 가능성, 유가 하락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국제 곡물 가격은 6월 이후 상대적으로 안정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하반기에도 상반기 대비 가격이 하향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 관련 업계(제분·사료·전분당·대두가공)는 올해 10~11월 중 사용물량까지 재고로 보유하고 있으며(계약물량 포함 시 ’22.11월~’23.3월), 적정 시기에 추가 소요 물량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단기적 수급 문제는 크지 않으며 국제 곡물 가격도 전반기 대비 안정되고 있으나, 우크라이나 등 주요 수출국 작황 등을 지속 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다.

또한 정부는 국제 축산물 가격 상승에 따른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소고기·돼지고기·닭고기 등 주요 축산물에 대해 할당관세를 적용하고 있으며, 국제 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축산농가의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 한시적으로 특별사료구매자금(1.5조 원 규모, 금리 1%)의 융자 상환기간을 연장해 지원하고 있다.

또한 추석 직전 3주 동안 축산농가의 거래비용 부담을 경감하고 명절 성수기 출하 물량 증대를 통한 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한우 암소와 돼지에 대해 도축수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농식품부는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물가 관리를 위한 조치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