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10월 24일부터 11월 2일까지 총 10일간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혁:신 새로운 일상‘을 슬로건으로 “2022 혁신위크”를 개최한다.

‘혁신위크’는 2020년부터 한국수자원공사의 우수 기술과 업무 혁신 사례들을 공유하고 확산하기 위해 추진 중인 것으로, 올해로 3년 차를 맞이하는 한국수자원공사 최대규모의 혁신 행사이다.

2022 혁신위크 기간에는 △연구, R&D, 실용화 등 기술개발 우수 성과 △임직원 자율 혁신 우수사례 △ 빅데이터를 활용한 일하는 방식 개선 사례 등 3개 분야에서 돋보이는 성과들을 선정하여 경연을 펼칠 예정이다.

혁신위크 첫날인 10월 24일에는 산·학·연이 연계한 연구개발 및 물환경 분야 기술 실용화 성과의 공유 및 확산을 위한 ‘K-water 테크컨퍼런스’가 진행된다.

환경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고 한국수자원공사가 주최하는 이 행사에는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을 포함 공사 임직원과 최충규 대덕구청장, 이진숙 충남대학교 총장, 김영 고려대학교 부총장 등이 참여하여 올 한해 한국수자원공사가 추진한 기술개발 실용화 실적과 ‘개방형 혁신 연구개발 과제’ 공모를 통해 선정된 우수과제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10월 25일에는 전사 자율형 업무 혁신활동(CoP) 성과 최종 발표인 ‘혁신챌린지 Final Contest’, 11월 2일에는 물 관련 빅데이터를 분석, 활용하여 다양한 서비스 혁신 성과를 선보이는 ‘빅데이터 콘테스트’가 개최된다.

혁신위크 기간 동안 진행되는 각 경연 및 과제 등은 일반 국민에도 공개되며 함께 참여할 수 있다.

한국수자원공사의 온라인 국민 소통 창구인 ‘단비톡톡’ 웹사이트(www.kwater.or.kr/danbitoktok)를 통해 과제들을 공개하며, 10월 20일부터 24일까지 사전 투표도 가능하여 우수 혁신성과 선정도 참여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행사기간 동안 본사 시민개방 공간에서 다양한 혁신 우수사례에 대한 성과 전시물도 관람할 수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은 “기후변화와 디지털전환 등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끊임없는 혁신을 위한 도전이 필수”라며, “앞으로도 임직원 누구나 열정과 아이디어만 있다면 혁신에 성공할 수 있다는 인식 확산을 통해 혁신문화를 내재화할 수 있도록 위해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