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장관 한화진)는 환경개선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10개 환경기업을 ‘2022년 환경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하고, 11월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환경부 장관 표창 수여식을 개최한다.

올해 으뜸기업은 ㈜동일캔바스엔지니어링, ㈜씨에이랩, (주)지오그린21, 가람환경기술(주), 주식회사 건백, 주식회사 레오테크, 주식회사 유앤유, 주식회사 킹메이커, 주식회사 티원엘에스, 주식회사 한빛이엔에스 등 총 10개 사다.

환경일자리 으뜸기업은 고용의 양적 증가뿐만 아니라 질적 측면에서의 정규직 채용, 고용유지, 가정친화 기여도와 재직자 직업훈련 기여도, 고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선정됐다.

환경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사업은 관련 분야의 일자리 확대와 질을 개선하기 위해 2018년부터 기업의 노력을 장려하고 지원하고 있다.

환경일자리 으뜸기업 선정·지원 현황(최근 3개년).
환경일자리 으뜸기업 선정·지원 현황(최근 3개년).

올해 선정된 환경일자리 으뜸기업에게는 근로환경개선금 1천만 원과 직원 교육을 위한 교육비 5백만 원을 합해 총 1천 5백만 원을 지원한다.

또한, 표창 수여식과 함께 11월 9일부터 3일간 코엑스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친환경대전’ 전시장에 ‘환경일자리 으뜸기업’ 홍보관을 개설하여 선정기업의 사례를 공유하는 등 기업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할 예정이다.

환경부 장기복 녹색전환정책관은 “환경일자리 으뜸기업 선정이 환경기업의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과 기업의 성장, 안정적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기업들도 환경일자리 창출과 근로 여건 개선에 지속적으로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