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농업 분야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제6차 근로환경 조사 원시자료를 받아 농업취업자와 일반취업자의 근로환경을 비교 분석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농업취업자와 일반취업자 모두 남성 비율이 여성보다 높았고, 농업취업자는 일반취업자와 달리 나이가 많을수록 취업 비율도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취업자의 정의는 만 15세 이상의 경제활동을 하는 사람으로,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사업주’, ‘임금근로자’, ‘무급가족종사자’, ‘일시휴직자’를 포함하며, 최고 연령에 대한 제한은 없다.

농업취업자의 종사상 지위는 ‘고용인이 없는 자영업자(64.1%)’가 가장 많았고, ‘고용인이 있는 자영업자/사업주(17.6%)’, ‘무급가족종사자(15.1%)’, ‘임금근로자(3.2%)’ 순이었다. 일반취업자는 ‘임금근로자(80.0%)’가 가장 많고, ‘고용인이 없는 자영업자(13.1%)’, ‘고용인이 있는 자영업자/사업주(4.1%)’, ‘무급가족종사자(2.9%)’ 순이었다.

농업취업자는 일반취업자보다 환경위험, 생물/화학적 위험, 인간공학적 위험에 노출되는 정도가 더 많았으나 농업취업자의 29.2%만 업무 관련 건강‧안전 위험요인 정보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일반취업자는 69.0%).

생물·화학적 위험.
생물·화학적 위험.

지난 1년 동안 농업취업자는 요통, 상지 근육통, 하지 근육통, 전신 피로 등 건강 문제를 일반취업자보다 많이 겪었으며, 10명 중 7명 이상이 해당 건강 문제가 업무와 관련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농업취업자 23.1%, 일반취업자 16.3%가 아플 때 일한 경험이 있었다.

농업취업자의 58.2%, 일반취업자의 26.5%가 ‘주당 6일 이상’ 일하고 있으며, 농업취업자는 일반취업자보다 토요일 또는 일요일 근무 비율이 높았다. 농업취업자(75.7%)의 전반적인 근로환경 만족도는 일반취업자(83.1%)보다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분석 결과를 정보 그림(인포그래픽) 등을 활용해 ‘한눈에 보는 농업취업자와 일반취업자의 근로환경 비교’ 책자로 발간했다. 이 책자는 농업과학도서관(lib.rda.go.kr)과 농업인안전365(farmer.rda.go.kr)에서 열람할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농업노동환경 실태조사 체계를 구축하고 시범 조사를 통해 농업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를 생산할 예정이다.

또한, 농업 분야의 산업재해 대응과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 등의 연구 강화, 농업 현장에서 활동할 안전 보건관리 전문인력 양성, 건강·안전 정보를 활용한 농업인에 대한 교육‧홍보 등 안전 재해 예방을 위한 법적 업무 수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김경란 농업인안전보건팀장은 “이번 연구로 농업 분야 노동환경이 다른 산업보다 상대적으로 취약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농업 분야 노동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 전문인력 양성, 교육‧홍보, 안전 재해 정보시스템의 구축과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