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양양 동철감 명품화사업이 2011년도 지역농업 특성화사업 평가결과 우수사업으로 선정됐다.

양양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지구온난화에 대응한 저탄소 녹색성장 동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해온 양양 동철감 지역농업 특성화사업 1차년도 평가에서 특화작목 조기 육성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에 따라 양양군은 내년도 농촌진흥청 인센티브로 국비 3억1백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양양군은 그 동안 10만주 이상의 감나무를 보급해 250ha의 재배면적을 확보하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국비 189백만원, 군비 81백만원 자부담 87백만원등 총 사업비 357백만원을 지원해 곶감건조시설 5개소, 저온저장고 5동, 감 자동선별라인 1개소, 곶감 포장재 제작지원, 과원 기반시설지원 등 연간 100여톤 이상의 곶감과 감 말랭이 등의 감 가공 상품을 생산 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

양양군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내년에 지원되는 인센티브와  자부담 등 총6억1천5백만원을 투입해 감말랭이, 아이스감 등 고부가가치를 창출 할 수 있는 가공사업분야에 집중 투자해 동해안 최대 감 재배 및 감 가공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양양군 관계자는 “지역농업 특성화사업으로 양양동철감육성사업을 추진한 결과 안정적인 생산 및 가공기반이 구축됐다”며 “내년도 2차년도 사업에서는 가공 및 유통부문에 집중 투자해 작지만 강한농업을 통해 농가소득을 향상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