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겨울산행을 즐기는 등산객이 지난 5년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사고발생건수도 덩달아 증가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20일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에 따르면  지난 5년(2011년~2015년)간 국립공원 방문현황을 분석한 결과 겨울철(12월~2월) 방문객이 2011년 538만명에서 2015년 753만명으로 40% 증가했다.

▲ 겨울철 월별 방문객 및 구조(5년 월평균).
특히, 1월 평균 국립공원 방문객이 234만명으로 겨울철 월평균 217만명보다 17만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산악사고 구조건수도 월평균 664건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겨울산행은 눈꽃과 설경의 묘미를 감상할 수 있는 이면에 추위와 급격한 기상변화 등 악조건으로 인한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추위는 겨울 산행 시 제일먼저 고려 할 요소로 100m 높아 질 때마다 기온은 0.6℃씩 낮아지고, 초속 1m의 바람이 불면 체감온도는 2℃씩 낮아져 자칫 방심하면 저체온증에 걸릴 위험이 있다.

방한·방풍처리가 된 등산복과 노출된 부위의 체온 손실을 막기 위해 모자, 장갑 등 겨울용 복장을 반드시 갖추고, 휴식 할 때는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눈길과 빙판길 미끄럼에 대비해 아이젠은 필수이며 각반(스패츠)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등산로를 선택할 때는, 눈이 쌓인 산길은 평소보다 두 배 이상 산행시간이 소요되고, 겨울철은 해가 일찍 떨어지는 것을 고려하여 4시 이전에 하산 할 수 있도록 시간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또한, 겨울산행은 추위와 눈길로 인해 체력 소모가 많기 때문에 초코릿 등 열량이 높은 비상식량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안전처 관계자는 "겨울철 산행은 다른 계절에 비해 빙판길 등 곳곳에 위험요소가 많다"며 "만약의 사고의 대비해 단독 산행은 자제하고 3명이상 단체로 움직이며 경험이 많은 리더와 동행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