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청장 최병암)은 오늘(24일) 새벽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동해상으로 빠져나가고 저기압으로 인해 내리던 비 또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어 18시부로 부산, 경기, 전남, 경남의 산사태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주의’로 하향 발령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국 17개 시도가 산사태 위기 경보 ‘주의’가 된다.

국립산림과학원의 지역별 강우예측 결과에 따르면 24일 15시부터 25일 15시까지 대구, 경남(거제 일대), 경북(안동 일대)은 80∼100mm, 부산, 울산, 경남내륙, 경북은 50∼80mm, 그 외 지역은 50mm 미만으로 전망되고 있으나, 지난 주말부터 선행강우량이 누적되어 있고 25일에도 전국적으로 10∼60mm 내외의 비가 예측되고 있어 ‘주의’ 단계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산림청 임상섭 산림보호국장은 “태풍 소멸과 강우 소강상태로 산사태 발생 위험성은 낮아졌지만, 산사태 위기경보가 ‘주의’로 유지되는바 국민 여러분께서는 지속해서 긴급재난문자(CBS), 마을방송 등 안내에 귀 기울여 주시고 유사시 신속하게 대피하여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