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쿨란스키 지음, 두레 펴냄

꿀벌들이 이유도 없이,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만의 문제도 아니고 최근에서야 갑자기 벌어지는 일도 아니다.

또 위험에 처한 곤충이 벌뿐만이 아니다.

이미 전 세계에서 수십 년 전부터 많은 곤충이 사라지고 있다.

얼마나 많은 곤충이 사라졌고 지금도 사라지고 있는지는 과학자들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알려진 동물 종 가운데 곤충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80%이고, 지금까지 학명을 붙여 준 생물종은 140만여 개라고 한다.

과학자들은 지난 200년 동안 그중에서 수천 종이 넘는 곤충이 사라졌다고 예측할 뿐이다.

곤충들은 왜 사라질까?

그 주요 원인으로 휴대전화, 살충제 사용, 기후 변화, 도시화, 서식지 파괴와 감소, 유전자 조작 식물 등 여러 가지 가설이 제기되고 있으나 정확한 원인은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곤충의 멸종은 세계 경제에 엄청나게 큰 피해를 줄 것이라며 우려하는데, 더 큰 문제는 경제 손실이 아니다.

곤충이 사라지면 얼마나 위험할까?

아인슈타인은 꿀벌이 사라지면 인류는 고작 4년밖에 못 버틴다고 경고했다.

에드워드 O. 윌슨의 예측은 더 충격적이다. “곤충과 절지동물은 너무나도 중요해서 이 동물들이 사라지면 사람은 고작 몇 달 정도밖에 버티지 못할 것이다.”

곤충이 사라지는 문제는 기후 변화와 지구 온난화 문제처럼 인류뿐만 아니라 지구 생명체에게 실질적인 해악을 끼칠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험’이다.

『물고기가 사라진 세상』으로 물고기의 멸종을 경고한,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 마크 쿨란스키는 사라지는 곤충 중 우리와 친숙하면서도 대표적인 곤충인 벌, 나비, 딱정벌레 세 종을 중심으로 곤충의 멸종이 인류와 지구에 얼마나 위험한지 일깨워 준다.

이 놀라운 세 곤충이 구체적으로 어떤 동물들이고, 어떤 특성을 지니고 있으며, 그들의 역할은 무엇이고 개체수가 왜 감소하는지 등을 상세하게 들려준다.

우리 코앞에 닥친 현실이라고 잘 느낄 수 없는 ‘곤충들이 사라진 세상’의 위험성을 독자들이 알기 쉽게 설명한다.

또 곤충들을 살릴 방법이 있으며,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도 알려 준다. 이를 통해 우리 모두 곤충을 돕는 일에 동참해야 한다고, 지구를 구하려면 곤충을 구해야 한다고 호소한다.

저자에 따르면 중요한 곤충 몇이라도 사라지면 지구 생명체는 모두 위태로워질 수 있다. 이런 생물다양성을 해치는 다섯 가지 대표적인 위협을 ‘HIPPO’라고 부른다.

첫 번째 위협인 ‘H’는 서식지 감소(Habitat loss)를 말한다. 동물과 식물을 멸종하게 하거나 멸종할 위험에 처하게 하는 가장 큰 원인이다.

두 번째 위협인 ‘I’는 침입종(Invasive species)이다. 다른 곳에서 들어온 외래종을 말하는데, 천적이 없어 문제를 일으킨다.

세 번째 위협인 ‘P’는 오염(Pollution)이다. 살충제 등 다양한 오염이 생물을 파괴하고 있다. 반딧불이에게는 ‘빛 공해’가 치명적이다.

네 번째 위험 요인인 ‘P’는 인구 증가(Population growth)이다. 인구가 늘면 자연 서식지를 파괴하는 활동이 늘어난다. 또 이는 천적이 없는 생물종이 지나치게 많이 늘어나 다른 생물종을 위협하는 전형적인 예이다.

마지막의 ‘O’는 남획(Overharvesting)으로 물고기나 곤충 등 모든 동물이 남획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곤충 채집망이 나비에게 위협이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저자는 이 다섯 가지에 한 가지 빠진 글자가 있다고 한다. 바로 ‘C’인데, 이는 기후 변화(Climate change)이다. 특히 곤충은 기후 변화에 민감하다.

아직 정확히 밝혀진 것은 없으나 세계 곳곳에서 일부 곤충들이 사라지는 이유도 생물다양성을 해치는 위협(HIPPO)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한편 저자 마크 쿨란스키는 아마존 선정 “일생에 읽을 만한 책 100” 선정 작가이자,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대구』 『소금 세계사를 바꾸다』 『빅 오이스터The Big Oyster』 작가이다.

마크 쿨란스키는 기자ㆍ극작가ㆍ어부ㆍ항만 노동자ㆍ법률보조원ㆍ요리사ㆍ제빵사 등 다양한 직업을 거쳐 현재는 저널리스트이자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