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기업 87% ‘만족’… 매출도 127억원 늘어

시흥시(시장 김윤식)와 경기중소기업지원센터(대표 홍기화, 이하 경기중기센터)가 추진하는 맞춤형 수요자 중심 사업 ‘G-패밀리클러스터사업’이 참여기업의 애로사항 해결과 중소기업 활력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G-패밀리클러스터 사업은 도내 중소기업이 현장에서 직면하는 경영·기술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장밀착형 맞춤 지원하는 산·학·연·관 협력시스템이다.

시흥시와 경기중기센터가 올해 G-패밀리클러스터 사업에 참여한 85개 기업을 대상으로 성과를 분석한 결과, 127억원의 매출증대 효과, 37명의 신규 고용 창출 효과를 거뒀다.

또 특허 및 실용실안, 디자인등록 등 출원 건수도 21건을 기록했다. 사업에 참가한 기업의 87%인 74개 기업이 지원결과에 만족했다.

도 관계자는 “이러한 성과는 최근 지속적인 원화가치 하락과 원자재가격 상승, 내수경기 부진, 수출시장의 불안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중소기업들의 위해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내용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 결과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까지 사업을 통해 성공을 거둔 대표적인 회사로 광커넥터 생산업체인 ㈜포스텍(대표 이수영)은 경기도 유망중소기업으로 2010년 SC-DP 커넥터 하우징 금형을 제작지원 받아 상용화에 성공했고, 올해도 커넥터 관련 특허출원 및 해외수출을 위한 RoHS인증취득을 지원받아 약 3억원의 수출증대와 4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하는 성과를 거뒀다.

㈜영진플렉스(대표 임태경)는 건축배관 및 플랜트 설비를 전문으로 제조해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2011년 국내전시회 참가지원을 통해 약 5억원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매출도 전년도 대비 120% 성장한 14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경기중기센터 홍기화 대표이사는 “시흥시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시험분석 및 해외규격취득지원, 산업재산권출원, 시제품개발(금형제작), 국내전시회참가지원 등 맞춤형 기업지원 사업을 더욱 확대해 실질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향후에는 연구개발 및 수출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업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경기중기센터 서부지소(070-7116-4814)에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